연합뉴스 : "평창 롱패딩 사러 왔어요"…전날부터 밤샘 대기줄로 '북새통'

롯데백화점, 잔여 7천장 판매 재개…새벽에 예약대기 조기마감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롯데백화점이 22일부터 판매를 재개한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구스롱다운점퍼', 일명 '평창 롱패딩'을 사기 위해 일부 고객들이 판매 개시 전날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빚어졌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21일 오후 8시께 잠실점 에비뉴엘 앞에 '구매 순번표 1천장을 배부한다'는 안내판이 들어서자마자 사람들이 하나둘씩 모여들기 시작했다.

순번표 배부는 다음날 오전 9시이고, 판매는 오전 10시 30분부터지만 평창 롱패딩을 사려는 사람들은 안내판 앞에서 밤샘 대기를 시작했다.​ 

 

앞서 '평창 롱패딩' 대란을 겪은 롯데백화점 측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평창 롱패딩 판매 관련 공지를 21일부터 여러 차례 게시했다.  

 

dd77b89aa5a1c49e621ef32c69d45bc9.jpg
 

 

대기 줄이 점차 늘어나면서 지하 매장 상가 운영 상황에 따라 새벽에 대기 위치가 변경되기도 했다.

이미 새벽에 구매 순번표가 1천번을 돌파했고, 롯데백화점 잠실점은 오전 6시께 '여러분의 관심으로 평창 롱패딩 구매가 선착순으로 조기 마감됐다. 감사하다'는 게시글을 SNS에 고지했다.

줄 선 사람들끼리 자리 비움을 두고 가벼운 분란이 일기도 했고, 새벽에 달려온 사람들은 이미 1천명이 마감됐다는 소식에 아쉬운 표정으로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cb2b4293eaff90a8e82dcd96b10fa1cb.jpg
 

평창롱패딩을 사기 위해 길게 줄 선 사람들

[롯데백화점 잠실점 인스타그램 캡처]​

 

김포공항점과 영등포점 등 이날부터 평창롱패딩 판매를 재개한 다른 지점들의 상황도 비슷하다.

240벌이 입고될 예정인 김포공항점의 경우 22일 오전 1시15분에 이미 240명 대기가 마감됐다.

김포공항점은 아예 전날 밤부터 의자, 차와 커피 등을 마련해놓고 대기하는 사람들을 맞았다.

김포공항점을 찾은 한 남성은 "며느리에게 선물하려고 춘천서 ITX 청춘열차를 타고 서울에 왔다"며 "백화점에서 비싼 패딩을 사주는 것보다 시아버지가 밤을 세워 가며 줄 서서 구입했다면 그 정성이 돈보다 더 감동을 줄 것이라 생각해 이곳까지 즐겁게 왔다"는 글을 SNS에 남기기도 했다.

영등포점에서도 새벽에 이미 구매 가능한 인원이 다 찼다.

중고거래 인터넷커뮤니티에서는 평창 롱패딩 중고거래가가 이미 20만원을 넘은 가운데 대기번호를 5만원에 구매한다는 글까지 올라왔다.​ 

 

986f25610a298f7577b877b9d270dbe6.jpg
 

평창롱패딩을 사기 위해 줄선 사람들

[롯데백화점 김포공항점 인스타그램 캡처]​

 

이날 평창 롱패딩은 잠실점 에비뉴엘, 영등포점, 김포공항점, 평촌점 등에서 판매된다. 7천장 중 약 3천장이 이날 풀렸고, 번호표를 받은 사람만 1장 구매할 수 있다.

24일에는 부산본점과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7개 백화점 점포와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울렛 수완점 등 3개 아울렛 점포에서 각각 판매된다. 30일에는 잠실점 에비뉴엘에서 한 번 더 구입할 수 있다.

kamja@yna.co.kr​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11/22/0200000000AKR20171122027600030.HTML?input=1195m

 

바로가기​

 

대체 평창 롱패딩이 뭐기에 저러죠?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토픽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1 포한 호텔에 남긴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편지 관리자 11-28 403
10 서울 지하철 2호선 단전…지연 운행에 출근길 시민들 불편 관리자 11-27 572
9 '성추행 논란' 이창열, 일본 여자까지 건드렸을까? "제일 X같이 생겼는데…"이창열 성추행 논란 관리자 11-23 409
8 수능시간만 지나면..영화부터 놀이공원 등 혜택 받는다 관리자 11-23 391
7 [풀 영상] 유엔사, 북한군 병사 귀순 당시 CCTV 공개 관리자 11-22 373
6 연합뉴스 : "평창 롱패딩 사러 왔어요"…전날부터 밤샘 대기줄로 '북새통' 관리자 11-22 336
5 귀순 북한 병사, 뱃속엔 옥수수와 기생충만 가득…"볏짚 끓인 물? 회충약" 관리자 11-21 231
4 애나벨 : 인형의 주인이 실시간 검색어 에 올라온것보니.. 관리자 08-10 393
3 日 후쿠오카에 하루 513m 엄청난 비가와서 42만명이 피해를 봣다네요. 해외 07-06 462
2 송중기 송혜교 결혼.. 블로그캐스터 07-06 411
1 랜섬웨어 250,000 달러 요구. +1 cnet 07-06 453